성원사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주경 스님의 계행과 청빈의 삶에 철저했던 수행자의 사표 자체였다. 계행이 결코 흐트러지는 법이 없어 수행자로서의 위의가 여여(如如)했으며 포교에도 남다른 열정을 보인 전법의 선구자였다.
‘삼독(三毒)을 일으키는 음식인 오신채를 취하지 않으면서 채식을 실천하자’는 스님의 가르침을 따르고 실천하려는 전국의 불자들이 자발적으로 갈앙회(渴仰會)를 결성해 염불선 수행과 보시에 진력하고 있다. 한국불교의 세계화를 위해 미얀마와 라오스 등 이웃나라에서 선발해 지도 중인 사미들 역시 이곳에서 한국전통의 수행과 문화를 수학하고 있다.
주경 스님은 설법제일로 통하기도 했다. 전국의 군법당과 불교회관, 사관학교 강당에서 불자와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대기설법(對機說法)은 불교를 일상에 도움이 되는 지혜의 종교로 각인시키는 자양분이 되었다.
스님이 남기신 숱한 명법문 중 “자신의 내면에 있는 긍정의 힘은 삼독으로 찌든 이 세상을 정화하고 우주를 정화한다. ‘나’라는 울타리를 버리고 하심하면 나는 곧 이웃이 되고 자연이 되고 해탈에 이르게 된다”라는 구절은 불자들의 가슴에 영원히 남아 갈앙의 마음을 일으키는 씨앗이 될 것이다.
전법의 스승 주경 스님이 강릉에 조성한 수행도량 성원사와 성원유치원, 성원사 포교원 성정사는 강원지역을 대표하는 포교의 전형으로 주목받아 왔다. 강릉시 연곡면 철갑산 중턱에 자리 잡은 성원사는 연면적 2000여㎡에 달하는 10여개 전각들이 정갈하게 조성돼 있으며 이 도량에선 갈앙회의 수련회와 불교대학, 시민선방, 템플스테이 등 정진 프로그램들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태안사 조실이었던 청화 큰스님의 염불선을 수행한 주경 스님은 갈앙선원 선원장을 비롯한 청화사상연구회 회장, 무주불교문화재단 이사장, 법무부 교화위원 등을 역임하며 염불선을 지도했다.
한편 주경 스님의 마지막 법석인 영결식과 다비식은 2010년 4월 28일 곡성 성륜사에서 벽산문도회 대중 및 갈앙회 불자 등 사부대중 500여명이 동참한 가운데 벽산문도회 문도장으로 엄수됐다.

출처: 법보신문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