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원사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불법을 간절하게 구하고자 하는 불자들을 바른 길로 인도하는 것이 전법의 정도라고 확신하는 주경 스님에게는 갈앙회 행자 800여 명이 있다. 그들이 있었기에 오늘날 성원사의 모습도 나툴 수 있었던 것. 갈앙회 불자들은 “남편은 남편답게, 아내는 아내답게, 각자의 위치에서 벗어남이 없이 답게 살아가라”는 가르침을 따르는 불자들로, 서울을 비롯

한 부산과 강릉, 마산, 문경, 속초, 동해 등 10여 개 지역에 구역별 모임을 두고 있다. 이들은 불가에서 금기시하는 오신채를 취하지 않는 수행 공동체이다.
“오신채는 몸을 경직되게 하고 몸이 경직되면 화를 자주 내 깨달음으로 가는 긴 여정에 해가 된다”는 가르침을 생활 속에서 실천하겠다는 원력을 모아 결성했다. 평소에는 참선하고 봉사호고 성지순례를 하다가 2개월 단위로 열리는 주경 스님의 구역 순례 법회를 주관하면서 성원사의 전법에 힘을 싣고 있다.
“지자(지자(知者)는 행지시(行之始)요, 행자(行者)는 지지종(知之終)이니라. 즉, 안다는 것은 행함에서 비롯되고 행동하는 것은 앎의 끝이니라.”
성원사가 지향하는 교육 목표이다. 앎의 완성은 곧 실천임을 강조하는 경구이다. 성원사가 발원하는 세상은 가장이 자식과 아내를 부처로 여겨 늘 가정이 화목하고 이웃을 나와 같이 귀히 여겨 늘 감사한 존재로 생각해 서로를 받드는 ‘행복 공동체'이다.
Untitled Document